진도군, 해양쓰레기 관련 "사회적 물의 일으켜 국민들게 사과" 공식입장 밝혀
2019. 09.26(목) 12:35확대축소
[진도군청 전경]
[한국타임즈 진도=하성호 기자] 전남 진도군이 국제 연안 정화의 날 행사를 위해 해양 쓰레기를 미리 버려놨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행사 장소인 가계해변은 사전에 청소를 실시해 깨끗했지만 참석자 600여명이 정화활동을 하기로 되어 있어 인근 지역에서 수거된 폐스티로폼 등 해안 쓰레기를 이곳으로 옮겨와 정화활동을 하도록 준비했다"며 "이후 수거된 쓰레기는 폐기물 보관 야적장에 100% 수거 처리 완료해 다시 바다로 유입되어 해양이 오염되는 2차 오염 피해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군수는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실제 체험해 보자는 취지로 한 행위가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을 사과한다"며 "향후 유사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금) 진도군 고군면 가계 해변 일원에서 열린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는 학생, 주민, 지자체 관계자 등 600여명이 참석해 기념식·연안정화활동·환경예술전시·기타 해양 및 관련분야 홍보 등으로 진행됐다.

한국타임즈 하성호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하성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