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립미술관 '미디어 랩소디' 展

12월10일~내년 2월23일, 전북도립미술관 제2~5전시실
백남준, 박현기, 육근병, 권순환 등 총 12명 참여
2019. 12.09(월) 20:07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전주=이건주 기자]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에서 '미디어 랩소디' 展을 개최한다.

'미디어 랩소디' 展은 미디어를 예술과 접목한 다양한 방식의 작품과 텍스트로 미디어아트의 실천적 실험의 흐름과 비전을 조망한 기획전이다.

20세기 후반 동시대 미술사에 큰 획을 그은 백남준, 그 맥을 이은 박현기 등 아날로그 미디어아트 작품의 회고적 소환과 권순환·김해민·육근병·육태진·김범·이용백·홍남기·박철호·최성록·선우훈 등 현재의 디지털 미디어아트 미술가 작품들을 교차해서 만날 수 있게 구성했다.

한국의 대표적인 미디어 작품과 현재 활동 중인 미술가들의 작품들이 서로 다르게 수용하고, 매개하고, 소통하면서 새로운 미학적 패러다임을 구축하는 방식에 주목했다.

마셜 매클루언(1911-1980)은 '미디어는 메시지다. The Media is the Massage, 1967'에서 미디어가 인간의 촉각을 자극할 것이고, 모든 미디어가 인간의 감각에 전면적이고 무자비한 방식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술했다.

그는 미디어가 단지 물리적인 것만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창출해내는 ‘에너지의 소용돌이’를 의미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미디어 자체가 메시지라는 그의 주장은 지금도 유효하다. 미디어의 발전은 인간의 감각을 확장했으며, 동시대 미술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백남준의 'TV 부처'를 '1974(2002)년 作' 전북에서는 처음 선보인다. 종교적 구도자이며 동양적 지혜의 상징인 부처가 대중매체인 TV를 하염없이 보고 있다. 화면 속 자신에 빠져든 나르시스적인 태도가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지만, '자신의 모습을 끊임없이 바라보며 성찰한다'는 진중한 메시지를 던진다.

한국타임즈 이건주 기자 scljh@daum.net        한국타임즈 이건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