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공유경제 활성화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가져

9대 전략 31개 세부사업 마련
2019. 12.16(월) 10:27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전주=이건주 기자] 전북도는 지난 13일 우범기 정무부지사(공유경제 위원회 위원장) 주재로 도의원, 전문가,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기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라북도 공유자산 실태조사 및 공유경제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연구용역은 전북연구원이 지난 6월부터 이달까지 6개월에 걸쳐 진행한 것으로 '공유경제 도민의식 조사, 공유경제 이용가능 자원조사,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과 목표, 전략체계, 추진과제, 실행방안' 등을 마련해 제시했다.

전라북도는 올해 공유경제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마무리 짓고, 용역결과와 공유경제 활성화 위원회 의견을 종합해 '전라북도 공유경제 5개년 기본계획 및 20년도 시행계획'을 수립해 내년 1월 공유경제위원회의 심의를 받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라북도는 공유자원 활성화를 위한 ‘전라북도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과 ‘공유경제지원센터’ 구축은 내년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은 공유가능 자원정보를 제공하여 자원공유 활용을 높이고, 다양한 공유경제 비즈니스를 촉진하기 위한 온라인 기반 시스템이다.

또한 '공유경제지원센터'는 공유경제 활성화 조례에 따라 공유경제 사업과 활동을 지원하는 중간지원조직으로 공공 및 민간의 다양한 공유경제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기능을 갖는다.

전북도에서는 공유경제의 활성화를 추진하기 위해서 공공영역부터 우선적으로 유휴자산에 대해 공유 활동을 촉진해 이를 통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시장과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전라북도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공유경제 활성화는 도민의 공유의식 확대와 생활속의 참여를 늘리는 데 있다"며, "민간의 다양한 공유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공공부문부터 자원 공유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이건주 기자 scljh@daum.net        한국타임즈 이건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