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대구·경북지역에 25억원 긴급지원

코로나19 긴급대책비 재난안전 특교세 추가 지원
2020. 02.20(목) 19:45확대축소
[진영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지자체 관계관 긴급대책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한국타임즈 안정기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난 19일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25억 원(대구 20억원, 경북 5억원) 을 긴급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특교세는 대구·경북 지역의 1:1전담제 관리 강화, 다중이용시설의 철저한 소독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활동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 마스크 등 방역물품, 소독약품,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에 필요한 물품·장비에 활용 할 수 있는 특교세를 대구지역에 9억 원, 경북에 12.7억 원을 기 교부한 바 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역활동, 자가격리자 관리 등이 현장에서 철저히 이뤄지도록 지방자치단체의 활동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안정기 기자 komri2@hanmail.net        한국타임즈 안정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