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코로나19 세번째 확진자 발생…두번째 환자 직장동료

전북도, 즉각대응팀 심층역학조사 진행 중
2020. 02.22(토) 01:27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코로나19 113번 확진환자의 직장동료 중 한 명이 검사결과 도내 세 번째 확진자로 판명됐다.

전라북도는 21일 코로나19 도내 세번째 확진환자가 발생됨에 따라 즉각대응팀을 꾸리고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에 대한 심층역학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전북도에 따르면 두 번째 확진환자의 사무실 동료인 A(36)씨는 발열과 인후통을 호소해 지난 20일 자가격리가 들어가면서 검채 채취를 진행했다.

검사는 21일 오전 8시에 시작돼 낮 12시30분 양성 결과가 나와 현재 A씨는 원광대병원 격리병실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전라북도는 A씨가 확진판정을 받은 즉시 즉각대응팀을 꾸리고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에 대한 심층역학조사에 착수해 확진자의 가족 등 접촉자들에 대한 동선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

또한 해외에 다녀온 뒤 증상이 있어 검사를 시행했던 두 여성은 검사결과 미결정으로 나타나 재검사를 실시했으며 음성으로 결론났다.

전라북도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대비해 감염병관리기관을 지정해 병상을 확보하고 있다.

우선 군산의료원, 남원의료원, 예수병원을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했으며 군산의료원 25실, 남원의료원 17실, 예수병원 15실 등 모두 57실을 확보해 격리병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격리병실 운영 계획은, 1단계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음압병실 8실(전북대 5실, 원광대 3실) 사용, 2단계 지역거점병원인 군산의료원 내 음압병실 2실 사용, 3단계 감염병관리기관인 군산의료원 한층을 소개해 25실, 남원의료원 한층을 소개해 17실, 예수병원 한층을 소개해 음압병실5, 격리병실 10개 등 총15실을 운용할 예정이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