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동선 밝히지 않는 3번 확진자에 강력 조치
2020. 03.04(수) 17:13확대축소
[한국타임즈 평택=김동혁 기자] 경기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4일, 동선을 제대로 밝히지 않는 확진자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3일 확진자 본인이 밝히지 않은 동선이 더 있다는 익명의 제보에 따라 3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추가로 확인한 결과, 2월20일 12시경 원평동 소재 주택에서 지인 3명과 함께 화투(고스톱)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사실 확인 즉시, 당일 접촉자 3명에 대한 신상을 파악해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한편, 검사기관에 검체 검사를 요청했다. 접촉자 3명은 현재까지 이상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으나 시는 접촉일로부터 14일이 지나는 5일까지 자가격리 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3번째 확진자에 대해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며, 고의성 등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규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한국타임즈 김동혁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동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