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첫 확진자 2명 발생, 70대 부부
2020. 03.07(토) 13:10확대축소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3월7일 오전 0시 경기도 안산시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시에 따르면 안산시 화정천동로 8길에 거주하는 78세(남), 73세(여) 부부로, 지난 2월22~23일 용인 며느리 집을 1박2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며느리(49)는 군포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3월5일 확진 판정을 받고 '군포 확진자-2'로 관리 중이다.

3월5일 아들 측의 신고를 받은 단원보건소는 용인 방문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3월6일 자가격리 중 의심증상이 발생해 단원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양성으로 판정됐다.

확진자는 현재 상급병원인 고대안산병원으로 이송 조치했으며, 확진자의 자택 등 주변지역을 신속하게 방역소독 했다.

안산시는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는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과 함께 신속하게 조사해 공지하겠다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