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코로나19와 해충 방역에 총력

장마철 맞아 모기·파리 등 해충 민원 잇따라
코로나19 예방 위해 하루 100여개소 방문 방역 소독
2020. 07.03(금) 11:14확대축소
[해충방역(삼향천). 사진=목포시 제공]
[한국타임즈 목포=박종일 기자] 연일 코로나19 방역에 여념 없는 목포시가 해충 퇴치를 위한 방역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 목포시는 본격적인 무더위와 장마가 시작됨에 따라 삼향천처럼 수풀이 많은 천변과 근대역사문화거리, 해상케이블카, 평화광장 등 관광지 주변에 차량 3대와 휴대용분무기 26대를 동원해 매일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 모기, 파리 등 해충 관련 민원이 증가하고 있어 시는 해충발생 예방에 지속적으로 행정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목포시는 지난 달 27일 석 달여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추가적인 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방역의 고삐를 한층 더 세게 당기고 있다.

특히, 확진자 동선 주변, 경로당, 사회복지시설, 아동생활시설, 교육기관 등을 대상으로 매일 100여 곳씩 집중적으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서면서 해충 방역 민원이 하루에도 수 십 건씩 쏟아지고 있는데다가, 코로나19도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재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도 막고, 해충도 퇴치해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시는 생활 속 개인방역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며 외출이나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손 위생 철저, 기침예절, 거리두기 및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제 등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증세가 의심되면 목포시 보건소(061-277-4000)로 신고하고, 확진자 동선과 겹치는 경우에는 곧바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 gsi2007@hanmail.net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