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대, 의료취약지역 전남에 의과대학 설립 가시화 환영
2020. 07.23(목) 20:47확대축소
[목포대 전경]
[한국타임즈 목포=박종일 기자] 국립목포대학교(총장 박민서)는 7월23일 더불어민주당 당·정 협의 후 발표한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에서 전라남도에 의과대학 신설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에 대해서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전라남도는 의료취약지역으로 의료 수요는 매우 높지만, 의과대학이 없어 상급 의료서비스 이용에 많은 불편과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번 당정협의안 발표로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 해결될 전망이다.

1990년부터 지난 30년간 의과대학 설립을 위해 노력해온 목포대는 다양한 유치 활동과 타당성 연구용역 등을 마친 준비된 국립대학으로서 전라남도 등 지자체와 의과대학 설립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목포대 박민서 총장은 "전남의 의과대학 설립을 통해 의료 취약 지역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행복한 전라남도를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 gsi2007@hanmail.net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