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김·미역 등 양식어장에 친환경 부표 400만개 보급

2024년 100% 교체 목표…해양쓰레기 제로화
2021. 06.07(월) 11:09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가 파도 등에 쉽게 부스러져 해양쓰레기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양식장의 스티로폼 부표를 오는 2024년까지 100% 친환경 부표로 대체하기 위해 보급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해역에는 김, 미역 등 양식장 9만9천855ha에서 5천400만 개의 부표를 사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남도는 지난 2015년부터 플라스틱 등 해양쓰레기 제로화를 위해 친환경 부표 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남도에서 공급한 친환경 부표는 700만 개로 전체 부표 사용량의 13% 정도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166억 원 늘어난 278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친환경 부표 400만 개를 보급한다.

김양식 시설이 집중한 해남과 진도, 2개 해역 2만5천㏊를 '친환경부표 100% 보급 중점 해역'으로 정해 추진하고 있다.

어업인은 친환경 부표 중 자신에게 적합한 제품을 선택해 해당 지역수협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친환경 부표를 구입하면 전체 비용 중 70%(중앙정부 35%, 지자체 35%)를 보조하므로 어업인 자부담은 30% 규모다.

최정기 전남도 수산자원과장은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과 해양플라스틱으로부터 안전한 수산물 생산을 위한 친환경 부표 지원사업을 계속 확대하기 위해 2022년 국비를 올해보다 26억 늘어난 123억 원을 요구했다"며 "스티로폼 부표 제로화 목표 달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