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근 전북도의원, "전북도, 국가예산ㆍ국책사업 확보에 논리 부족"

"대구-광주 내륙철도 반영하면 전주-장수 구간 전북도가 책임" 등 대응논리 필요
2021. 06.18(금) 06:53확대축소
[박용근 전북도의원. 사진=박용근 의원실]
[한국타임즈 안정기 기자] 박용근 전북도의원(장수)은 지난 16일 열린 전라북도의회 382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진행된 결산심사 정책질의에서 "국가예산확보와 국책사업확보에 있어 전라북도가 소외되고 있는데, 이는 전라북도가 중앙부처를 설득하기 위한 논리가 부족함에도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고, 논리 개발에도 소홀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 또 "최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관련해 전라북도가 요구했던 전주-김천(2조 3,894억) 철도, 대구-광주(4조 850억) 철도의 경우 두 가지 모두 반영되기는 쉽지 않고 확률도 떨어질 것"이라며 "두 철도 노선에 대한 경제효과를 면밀히 분석해 선택과 집중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노선 중 전라북도에 어느 것이 유리할 것인지 전략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고, 대구-광주간 내륙철도를 반영해 주면 전주와 장수까지의 구간은 전라북도가 책임지겠다고 하는 등의 대응 논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수를 비롯한 도내 동부권의 낙후는 지속적으로 심해지고 있는데 순창, 남원, 장수를 거쳐 지나가는 대구-광주 내륙철도가 계획에 반영된다면 낙후된 동부권의 경제적 동력이 살아날 수 있다"라며, 전북도가 이에 대한 논리개발과 대안개발을 적극 해나갈 것을 촉구했다.

한국타임즈 안정기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안정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