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올해 최고 품질 쌀 '지리산 함양 황토쌀' 등 5개 상표 선정

우수 상표 쌀 홍보·판촉 및 업체별 포장재 제작비 지원
2021. 07.06(화) 20:18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2021년 경남 최고 품질 상표 쌀'로 '지리산 함양 황토쌀' 등 5개 상표를 선정했다.

도에 따르면, 올해 선정된 5개 상표 쌀은 지리산 함양 황토쌀(함양), 차황 메뚜기쌀(산청), 수려한 합천 영호진미(합천), 생명 환경쌀(고성), 삼시세끼(진주)이다.

이번 평가는 도내 단일품종 쌀 상표 중 시군의 추천을 받은 13개 상표를 대상으로 4월부터 6월까지 도, 전문기관, 식미 전문가의 평가를 통해 심사했다.

경남도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심사를 위해 직접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쌀을 구입해 전문기관과 식미 전문가의 평가를 의뢰했다.

전문기관 평가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이물질 검사 등 14개 항목의 외관상 품위평가와 품종검정지정기관인 솔젠트(주)에서 품종혼입률 평가, 한국식품연구원의 단백질 함량 평가와 전문가의 식미(밥맛)평가를 실시했다.

아울러, 도 주관으로 계약재배, 판매실적, 포장지 표시사항, 법규위반 등 상표 관리실태 등을 종합해 최종평가를 했다.

'2021년 경남 우수상표 쌀'에 대해서는 대도시 특판전 행사를 통해 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 선정된 상표 쌀 업체에는 포장재 제작비도 지원한다.

정연상 경상남도 농정국장은 "경남 쌀 상표의 전국적인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홍보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경남을 대표하는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가공시설 현대화와 벼 건조저장시설 확충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