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수도권 확진자 급증에 따른 선제 대응 나서

유흥시설 종사자, 학원·교습소 강사, 외국인 근로자 등 선제 검사
기침, 발열, 근육통, 인후통 등 증상 유무 관계없이 무료 진단검사
2021. 07.09(금) 16:16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원주=최영호 기자] 강원 원주시는 지난 6월 65명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7월 들어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임에 따라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타지역 확진자 방문 등 코로나19 발생 위험이 상존하는 만큼, 우선 유흥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1달간 주 1회 검사를 실시하고 원어민 강사 포함 학원 및 교습소 강사에 대해서도 2학기 전면 등교에 대비해 7~8월 중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건설 및 벌목 현장, 제조업, 농업 등에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사업주는 지난 6월26일부터 7월11일까지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발령한 바 있다.

원주시는 실내 체육시설 등 동일 운동기구를 이용하는 환경에서도 감염이 전파되는 사례가 확인되고 있어 운동기구 이용 시 장갑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하고, 살균제와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 지원과 함께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수도권 등 집단발생 지역을 방문하신 분들은 기침, 발열, 근육통, 인후통 등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보건소를 방문해 무료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