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중앙동 침수피해 규명 정밀조사 착수

주변 노후 하수관로 공사 현장 안전 조치 미흡 적발, 추가 조사 중
상인 긴급지원·모금 운동·희망 장터 운영 등 지원대책 발표
2021. 07.09(금) 16:49확대축소
[정헌율 익산시장은 9일 창인동 침수피해 현장에서 침수피해 중간조사 결과 설명회를 열고 그동안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익산시 제공]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전북 익산시가 중앙동 침수피해의 원인으로 지목된 인근 건설사의 안전 조치 미흡에 대한 정밀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담당 공무원의 관리·감독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특별감찰에도 나섰다.

아울러 긴급 복구와 재발 방지를 위한 항구적 조치와 함께 상인들을 위한 재난구호기금 지급, 융자지원, 희망 장터 개설, 성금 모금 운동 등을 적극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9일 창인동 침수피해 현장에서 침수피해 중간조사 결과 설명회를 열고 그동안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우선 창인동 인근에서 진행되고 있는 노후 하수관로 정비공사 현장의 안전 조치 미흡을 확인하고 정밀 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공사는 지난 2019년부터 국비 지원을 받아 창인동과 평화동, 남중동 일원에 진행되고 있는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이다.

현장 조사 결과 장마로 노후 하수관로 정비공사를 마무리하지 못한 상황에서 관로에 있던 미시공 자재 일부가 많은 비에 떨어져 관로를 막아 침수피해를 키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공사도 사고 경위서를 통해 "공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일부 구간에서 발생한 것 같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익산시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시는 1차 피해 원인을 노후 하수관로 정비공사로 보고 조사권역을 더욱 확대해 추가 원인이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익산시 담당 공무원들의 관리 감독 소홀이 있을 수 있다는 일부 주민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특별감찰을 통해 확인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시름에 잠긴 상인들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피해 상인들을 위해 재난구호기금과 융자지원에 나서고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하는 모금 운동과 침수피해지역 상가를 이용하자는 취지의 '희망장터' 등을 운영한다.

희망장터 운영 기간 동안 피해 상가에서 다이로움 카드 이용 시 10% 혜택을 더해 총 30%의 혜택이 지원된다.

시는 이 같은 침수피해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정밀 조사를 실시하고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도 속도를 높인다.

정헌율 시장은 "침수피해 원인으로 지목된 시공사에 대한 정밀조사와 민·형사상 강력 대응에 나서는 한편 피해 지원에도 속도를 높이겠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금 운동과 희망장터 운영에 시민 여러분의 따뜻한 동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익산 중앙동 일원에 지난 5일 내린 집중호우로 총 210건의 피해가 접수됐으며, 8일에는 94곳의 상가가 침수돼 피해액은 21억7천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시는 추가 피해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다음 주까지 지속적으로 조사를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