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비수도권 대도시·여행지역 중심 확산

"풍선효과·휴가철 이동량 증가…4차 유행 지속 확산"
2021. 07.27(화) 11:50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풍선효과와 휴가철의 이동량 증가로 비수도권의 대도시 및 여행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세로 전환되면서 4차 유행이 지속 확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의 방역강화 대책 이행을 철저히 관리하고 4단계 거리두기 연장 및 강화조치를 취했으며, 휴가철을 맞아 27일부터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를 3단계로 강화하기로 했다.

권 2부본부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1주간 코로나19의 국내발생 확진자는 일 평균 1465.1명으로 직전 한 주간 대비 8.7% 증가했고, 전국에 걸쳐서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록 수도권은 거리두기 4단계 격상과 대책 이행에 따라 급증세가 정체된 모양새이나, 비수도권의 경우에는 직전 한 주간 일 평균 358.2명에서 최근 일주일간에는 498.9명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부산, 대전 등 대도시와 제주, 강원도 등 여행지역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주간 위중증 환자의 규모도 213명으로 증가 추세"라고 전했다.

전체 대비해서 소폭 감소한 20대를 제외하고 나머지 전체 연령대에서 환자 수가 증가함에 따라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은 2.8명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