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농협, 보이스피싱 금융사기 피해예방 홍보

가족을 사칭, 개인정보 빼내 금전편취 및 대포통장 개설 수법
2021. 07.30(금) 10:28확대축소
[보이스피싱 금융사기 피해예방 홍보. 사진=광양농협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최근 광양지역에 보이스피싱, 문자사기, 개인정보유출 등을 이용한 금융사기와 대포통장 이용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광양농협(조합장 허순구)에서는 7월에만 연달아 3건의 금융사기를 예방해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내는 동시에 대포통장을 통한 2차 범죄를 예방했다.

광양농협 S직원은 지난 9일 은행연합회를 사칭하며 자동차 할부금 관련 법정관리를 피하게 해주겠다며 접근해 피해자로부터 1천7백만원을 편취하려던 보이스피싱을 막았다. 창구에서 계속해서 통화를 하며 불안한 모습으로 현금 인출을 요구 고객을 수상히 여겨 침착하게 전화통화를 끊게 유도한 후 진위 파악을 통해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또한, K직원과 J직원은 각각 19일과 23일 자녀를 사칭한 문자에 속아 계좌번호, 비밀번호, 카드번호, 신분증 등 개인정보를 알려주고 뒤늦게 농협을 찾아와 이러한 사실을 알린 고객의 사정을 듣고 최근유행하는 문자사기 임을 직감하고 노출계좌 해지, 지급정지, 카드재발급, 비밀번호 변경 등 발 빠른 대처로 고객의 피해를 막았다.

사기범은 또 다른 범죄에 이용할 목적으로 노출된 고객정보를 바탕으로 비대면 대포통장까지 신규 개설한 것으로 알려져 2차 피해로 이어질 뻔 한 순간이었다.

광양농협은 금융사기 예방 및 대포통장 근절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고객 피해예방을 위한 모니터링 활동을 적극 실시한 결과 이 같은 금융사기를 예방하여 고객의 재산을 안전하게 지켜낸 것으로 보여 진다.

허순구 조합장은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수법이 나날이 교묘해지고 지능화되고 있어 고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 드리고 고객이 금전적 피해를 입지 않도록 지속적인 직원 교육과 함께 고객 모니터링 활동에 집중하여 피해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