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176억 규모 스마트뉴딜 혁신산업 펀드 결성

성공적인 펀드 운용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 체결
지역 주도로 국토교통 분야 4차 산업을 이끌 혁신기업에 집중투자
2021. 11.04(목) 10:13확대축소
[경상남도는 1일 ‘스마트뉴딜 혁신산업 투자조합’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경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경상남도는 지난 1일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스마트뉴딜 혁신산업 투자조합'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노충식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최영식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 김영원 bnk경남은행 부행장, 조국형 경남벤처투자 대표, 서영우 제피러스랩 대표가 참석했다.

협약 주체들은 국토교통 분야 4차 산업을 선도할 유망 창업·벤처기업을 발굴·육성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과 혁신기업의 성장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상호 유기적인 협력을 이어나가게 된다.

'스마트뉴딜 혁신산업 투자조합'은 지난 5월 한국모태펀드 2차 정시 출자사업에 ㈜경남벤처투자와 (유)제피러스랩이 운용사로 최종 선정되어 총 176억 원 규모로 조성된다.

한국모태펀드가 100억 원, 경남도가 20억 원을 출자하고, nh농협은행, bnk경남은행,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피러스에쿼티파트너스에서 출자에 참여한다.

'스마트뉴딜 혁신산업 투자조합'은 국토교통 산업 및 연관산업에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로 경남도의 주요 전략 목표인, 5g 기반 제조업 메타버스 구축, 경남형 수소경제 혁신플랫폼 구축, 남부내륙철도 등 서부경남 교통망 구축, 진해신항 등 스마트물류 도시 조성, 서부경남 g-city 건설 등과 연계해 광범위한 분야에 투자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종원 경제부지사는 "경남도는 규제자유특구, 경남형 뉴딜, 부울경 메가시티 등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펀드를 통해 국토교통 혁신 관련 기업들이 성장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2개 펀드에 250억 원을 조성해 도내 17개 기업에 76억 원을 투자했고, 올해 9월 울산시와 함께 그린뉴딜 기업에 투자하는 '스마트그린뉴딜 창업벤처펀드(230억원)'도 추가로 조성하고, 1,200억 원 규모의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모펀드)'도 조성하는 등 다양한 분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