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환경운동연합, 포스코 삼척블루파워 석탄발전 건설 중단 촉구

서울·포항·광양에서 전국 동시다발 포스코 규탄 집중행동 가져
2021. 11.23(화) 23:30확대축소
[포스코 삼척블루파워 석탄발전 건설 중단 촉구. 사진=광양환경운동연합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광양환경운동연합(상임의장 백성호)은 11월23일 오전 11시 광양제철소 소본부 앞에서 전국의 환경운동과 함께 포스코가 삼척에 건설 중인 석탄발전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전국 동시다발행동을 진행했다.

광양환경련은 "현재 포스코가 건설 중인 삼척블루파워 1·2호기는 국내 최대 규모(2.1GW)의 석탄발전소로 2024년 가동을 시작하면 연간 13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며, 향후 운영되는 30년간 3억 6천만톤 이상의 막대한 온실가스를 배출한다"며, "이미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 1위기업으로 국내배출량의 13% 이상을 배출해 '기후악당'이라고 불리고 있는 포스코가 또다시 석탁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다는 것에 기업의 환경책임을 망각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또한 환경련은 "발전소 인근의 삼척 맹방해변은 발전소 항만 공사로 인한 해안 침식 문제가 발생해 아름다운 해변이 훼손되어 산자부에서도 이로 인한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던 곳으로 또한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기를 수도권으로 송전하기 위한 '동해안-신가평 500kV 초고압 송전선로'의 건설 역시 환경 피해 및 주민 피해를 불러오고 있다"며 "포스코는 말로만 EGS 경영을 외치고 있다"며 즉각적인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전국 환경운동연합은 11월 '포스코·삼성 신규석탄 건설 중단 캠페인'을 시작으로 11월 23일 포스코 규탄의 날, 11월 30일 삼성 규탄의 날, 12월 11일에는 신규석탄 건설 중단을 위한 집회계획과 시민 서명사이트 및 컨텐츠 발행 등을 통해 석탁발전소 건설 중단 촉구 행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임을 밝혔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