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쪽방촌 거주민에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쪽방촌 거주민·노숙인에 핫팩 1만개, 영양갈비탕 3000인분 전달
2021. 12.29(수) 14:10확대축소
[하이트진로는 서울시 5대 쪽방상담소에 핫팩 1만개와 영양갈비탕 3,000인분을 전달했다.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올해도 주거시설이 열악해 추운 겨울나기에 어려움을 겪는 쪽방촌 거주민과 노숙인 돕기에 나섰다.

하이트진로는 따뜻한 겨울을 지원하고자 서울시 5대 쪽방상담소(서울역, 영등포, 창신동, 남대문, 돈의동 쪽방상담소)에 핫팩 1만개와 영양갈비탕 3,000인분을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순차적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2013년 서울시와 '주거취약계층의 한파, 폭염 대응 및 보호 활동'에 대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한 후, 9년째 물품 및 구호 서비스를 꾸준히 지원해왔다.

지난 6월에는 생수 64,000병, 지난 8월에는 삼계탕 28,500인분을 지원하는 등 실제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생활밀착형' 나눔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내년에도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쪽방상담소, 서울시 복지정책실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필요한 물품을 파악해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는 "강추위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100년 기업으로서 작은 일부터 나눔을 실천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