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2022년 시무식 개최

박성현 사장 "세계로 나아가는 50년, 미래를 이끄는 100년을 위한 원년" 선포
2022. 01.03(월) 17:16확대축소
[3일 2022년 여수광양항만공사 시무식에서 박성현 사장이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여수광양항만공사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3일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2022년 시무식을 가졌다.

박성현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2022년 한 해를 세계로 나아가는 50년, 미래를 이끄는 100년을 위한 철저한 준비와 단계적인 실행을 해나가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밝히며 "고객을 최우선하는 YGPA 문화를 만들고 전 임직원을 현장에서 직접 뛰는 영업인으로 성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여수광양항의 지속적인 발전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단기 추진 목표로, 전사적인 물동량 창출, 부두 생산성 향상, 항만배후단지 확대, ESG경영체계 구축, 탄소중립 추진전략 실행 등을 제시했다.

박 사장은 이어 "여수광양항을 융·복합 항만, 스마트 디지털 항만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역과 사회 발전에 공헌할 수 있도록 소통하고 상생하는 여수광양항만공사가 되자"고 당부했다.

한편, 공사는 이날 시무식 이후에 임직원과 사옥 입주업체 직원들에게 신년 다과 나눔행사를 진행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