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 대선공약 발굴·각종 현안 공동대응 논의

광주 북구·광산구, 전남 담양군·장성군 단체장 참여 제5차 회의 개최
2022. 01.14(금) 11:47확대축소
[지난해 개최된 제4차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 사진=북구 제공]
[한국타임즈 김현택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와 광산구(구청장 김삼호), 전남 담양군(군수 최형식)과 장성군(군수 유두석) 등 4개 지역 단체장이 지난 13일 장성에서 만나 제5차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

각 단체장들은, 북부권 협력체계 구축 및 균형발전 도모, 상생발전 대선공약 발굴, 현안사업 공동대응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고령화와 저출산 등 인구 감소 문제에 공감하고 광주전남 북부의 경제·문화·생활권을 통합해 인공지능 융합형 스마트 혁신도시를 조성, 지역 상생발전의 시너지를 높여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에 따라 육군사관학교 이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육군 최대의 군사교육시설이 있는 장성군으로 유치해 인구유입, 일자리 창출, 국가균형발전 등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힘쓰기로 했다.

한편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는 광주 북구·광산구, 전남 담양군·장성군 4개 지자체가 지역 발전과 각종 현안 대응을 위해 지난 2019년 1월에 발족했다. 지금까지 4번의 간담회를 통해 공공기관 지방이전, 첨단 3지구 개발 관련 행정구역 조정 등 굵직한 현안을 논의했다.

한국타임즈 김현택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현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