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장학회, 대학 재학생 150명에게 장학금 지급

1인당 1백만원씩 지급, 지난해 대비 50% 확대
도내 고등학교 졸업 후 도내 21개 대학에 재학 중이면 신청 가능
2022. 04.18(월) 13:31확대축소
[경상남도청사 전경]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재)경상남도장학회(이하 도 장학회)는 도내 대학 재학생들의 안정적인 생활지원 및 지역우수인재 양성을 위해 150명에게 1인당 1백만원씩 총 1억5천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도 장학회에 따르면, 대학 재학생 장학금은 지난 2020년 처음 시작한 사업으로 지난 2년간 총 2억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더 많은 대학생이 도내에서 꿈을 펼치는 것을 응원하기 위해서 전년 대비 50% 확대한 150명에게 1억5천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도내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도내 21개 대학에 재학 중이면 신청할 수 있으며, 보호자와 본인 모두 도내 주소가 등록되어 있어야 한다.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학업에 충실한 학생에게 지급하기 위해 대학 성적, 생활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특히 경남도에서 진행 중인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사업 참여학생에게는 가점을 부여한다.

대상자는 대학에서 자체기준을 마련해 선발하며, 장학금 신청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소속 대학 누리집에 게시된다.

한편 도 장학회는 1991년 설립돼 경남학숙(현 남명학사 창원관) 건립을 시작으로 첫발을 뗐다. 2011년부터는 장학금 사업을 추진하며 대학생들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이어오고 있다.

주요 사업은 '대학 입학생 장학금', '대학 재학생 장학금', '남명학사 재사생 장학금' 등이다. 대학생 지원사업으로 지난 11년간 집행한 금액은 입학생 장학금 30억4천만원과 남명학사 장학금 3억6천5백만원 등 총 45억8천9백만원에 달한다.

장학기금은 주 재원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BNK 금융그룹에서 기탁한 100억원이다. 여기에 도민들의 성금과 경남도에서 매년 1억5천만원씩 출연하는 금액이 더해져 사업을 추진한다.

NH농협은행에서도 2016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3억원씩 기탁해 입학생을 돕고 있다. 지난 남명학사 서울관 건립을 기념해서는 물품구입비 5억원을 기부하며 타 지역에서 생활하는 경남도의 대학생을 응원하기도 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재일도민회 등 일본에 거주하는 경남 도민들은 3년간 약 6천8백만원을 지원하며 경남도 장학사업에 힘을 불어넣었다. 재경도민회와 (사)중소기업융합 광주전남연합회에서도 각 3천만원과 1천만원 등의 기탁금을 기부했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