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상반기 특교세 18억 확보…3개 현안사업 추진 탄력
2022. 05.12(목) 08:53확대축소
[김해시청 전경]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경남 김해시는 상반기 특별교부세 총 18억원(3개 사업)을 확보해 현안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상반기 확보 특별교부세를 사업별로 보면 먼저, '장유생활속문화센터 건립비 9억원'이며 지하1층~지상4층(연면적 9,014㎡) 규모에 장유출장소, 공공도서관, 생활문화센터, 주거지주차장 등의 주민편익시설을 조성 중이다.

또 '김해천문대 노후 전시시설 개선사업 5억원'으로 김해천문대는 2002년 도내 최초 과학관으로 개관한 천체관측 전문과학관으로 역할을 해오고 있으며, 'CCTV 설치 사업비 4억원;은 진영역사공원 등 19개 지역에 설치해 시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

특별교부세는 행정안전부에서 지역에 교부하는 예산으로 보통교부세 산정 시 반영할 수 없었던 지역의 현안 수요와 재난·재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상·하반기로 나누어 확정된다.

김해시 관계자는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지원방향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고 사업 시급성을 전략적으로 설명한 결과 18억원의 귀중한 사업비를 확보했다"며 "민홍철, 김정호 두 국회의원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도 지역현안 해소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