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고발 난무했던 광주·전남 지방선거…수사 급물살에 후폭풍 예고

접수된 사건 대부분이 공직선거법 관련…당선 결과에 영향 줄 것인지 시민사회 관심 높아
2022. 06.07(화) 20:15확대축소
[지난 6월1일 치러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광주 북구의 한 투표소 모습. 사진=구정훈 기자]
[한국타임즈 광주=구정훈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마무리된지 일주일여가 지났지만 광주는 여전히 어수선하다. 선거기간이라는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소강상태였던 수사가 일제히 진행됐기 때문이다.

광주·전남 경찰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와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금품제공 등 기부행위, 후보자 비방, 사전 선거운동, 공무원 개입, 공보물 훼손 등 무려 167건의 사건이 접수됐다.

접수된 167건의 사건에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인사들도 다수 포함돼 있어 후폭풍이 예상되고 있다.

12년이라는 길고 길었던 장휘국 교육감 체제를 끝내고 새롭게 광주광역시 교육감에 당선된 이정선 당선인은, 재직 중인 광주교육대학교에 연구년을 신청하고 출마해 '연구년 기간만큼 재직' 규정을 지키지 못하게 되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을 당했다.

광산구청장에 당선된 박병규 당선인은, 지역구 권리당원에게 금품을 전했다는 의혹으로 경선을 치렀던 예비후보들에게 고발당해 입건된 상태다.

김이강 광주 서구청장 당선인도 당내 경선과정에서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의혹으로 고발 당해 수사 대상에 올랐다.

수사 대상에 오른 당선인들은 자신을 고발한 당사자에게 법적 대응을 하거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거기간을 고려해 잠시 늦춰졌던 수사가 활발히 진행되면서 시민사회의 관심이 뜨겁다. 대부분 사건이 공직선거법위반과 관련된 내용들이기 때문이다.

광주에서는 이미 지난번 김삼호 광산구청장이 당선 후 진행된 수사와 재판에서 당선 무효형을 선고받아 구정에 차질을 빚는 등 한차례 혼란이 일기도 했다.

한국타임즈 구정훈 기자 kjh3203@hanmail.net        한국타임즈 구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