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고향사랑기부 답례품 농·수산물 등 22개 업체 공모신청

공급업체 공개모집 접수 완료…선정위원회 심사 후 선정
2022. 12.01(목) 14:40확대축소
[고향사랑기부 답례품 공급업체 공개모집 접수 완료. 사진=군산시 제공]
[한국타임즈 군산=박명숙 기자] 전북 군산시는 1일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공급업체 공개모집' 접수 결과, 농·수산물과 가공품 등 총 22개의 지역 업체가 공모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답례품은 고향사랑기부제의 핵심요소로 그동안 시는 군산시만의 특색이 담긴 답례품을 선정하기 위해 고심해왔다.

이를 위해 답례품 선정위원회를 신속하게 구성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답례품 공급업체 공고문을 확정했으며 이러한 빈틈없는 제도시행 준비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울산 남구·동구·울주군 등이 군산을 방문한 바 있다.

답례품 공급업체 선정은 3단계의 과정을 거쳐 결정된다. 우선 신청서류에 의한 정량평가를 실시한 후 담당공무원 현지실사를 통한 현장 확인으로 객관적 평가자료를 작성한 후 답례품 선정위원회를 개최한다.

이 기간 동안 공모신청 업체는 발표자료를 준비해 답례품 선정위원회에서 제안발표를 하며, 발표와 질의응답에 따른 정성평가를 거쳐 평가점수 60점 이상의 업체 중 고득점 順으로 선정된다.

안창호 자치행정국장은 "우리 시의 고향사랑기부제 업무 추진에 있어 가장 핵심적이고 또 많은 공을 들인 부분이 바로 답례품"이라며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와 엄정한 심사를 통해 우리시를 대표하는 답례품 업체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 1월1일 본격 시행되는 군산시 고향사랑기부제는 군산에 주소를 두지 않은 사람이 군산시에 기부를 하면 이를 주민 복리 증진 등에 사용하고, 기부자에게는 세액공제 혜택과 함께 답례품을 제공하는 제도이다.

기부자의 세액공제 혜택(10만원까지 전액 공제)과 지역업체 답례품 제공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기부금을 통한 지역 발전 도모 등 이른바 '일석삼조' 이상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제도다.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 kida4974@daum.net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