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노후 마을회관·모정 쾌적한 소통공간으로 재탄생

생활환경 개선 및 마을 공동체 번영에 기여
2022. 12.01(목) 15:00확대축소
[익산시청 전경]
[한국타임즈 익산=박명숙 기자] 전북 익산시가 노후화된 마을회관과 모정을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재탄생시켜 주민주거복지 향상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익산시는 올해 1억4천5백만원 예산으로 노후화된 마을회관 및 모정 11개소에 대한 개·보수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동산동 잠상마을 등 10개소의 마을회관 및 모정에 대해 방수 및 도장공사, 지붕교체 등을 완료했으며 이달 중 나머지 1개소에 대한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설 노후화로 이용률이 저조했던 마을회관 및 모정에 대해 주민들에게 쾌적한 휴식공간을 제공해 주민들의 친목과 공동체의 소통공간으로 활용도를 높여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동산동 잠상마을 한 주민은 "오래된 마을회관 옥상이 방수 공사 시행으로 휴식하기에 좋은 환경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마을회관 및 모정 개·보수 지원사업을 통해 공동시설이 주민들의 소통공간 및 쾌적한 문화휴식 공간으로 자리매김함으로써 주민들의 주거복지가 향상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 kida4974@daum.net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