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일손 필요한 농·어가에 배치

필리핀 리잘시와 MOU 체결과 결혼이민자 친척 초청 등으로 도입
2022. 12.02(금) 21:16확대축소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진=진도군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남 진도군이 농·어촌 일손부족 해결을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31명을 초청·입국시켰다.

군에 따르면, 지난 8월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를 위해 진도군-필리핀 리잘시 간 MOU를 체결, 모집 후 절차를 밟아 필리핀 계절근로자 31명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는 일손부족과 인건비 상승 등으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농어촌이 처한 현실에 도움이 될 수 있게 5개월 내 단기간 합법적으로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

기존에 있던 계절근로자 4명을 포함한 35명은 해조류 양식장이 있는 어가에, 결혼이민자 친척 초청 방식 등으로 입국한 59명은 농가에 배치돼, 총 94명의 계절근로자가 일손이 필요한 농·어가에 배치됐다.

진도군 관계자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으로 우리 군이 처한 농·어촌 일손 부족 상황에 단비와 같은 효과를 볼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를 통해 농·어촌 경영 안정과 고질적인 인력난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올해 연말까지 58명을 추가 입국시켜 30어가에 배치할 계획이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