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신재생에너지산업 전문인력양성센터 구축사업 순조롭게 추진

태양광 관련 인력양성 등을 통한 산업경쟁력 강화 기대
2023. 01.20(금) 10:38확대축소
[군산시청 전경]
[한국타임즈 군산=박명숙 기자] 전북 군산시가 진행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산업 전문인력양성센터 구축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20일 군산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태양광 발전설비 관련 유지보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기술개발을 지원할 수 있는 교육 센터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지난 2020년 산업통상자원부, 전라북도, 전북테크노파크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는 부안군에 위치한 전북대학교 신재생에너지소재개발센터에서 센터 구축 전까지 임시적으로 전문인력양성교육, 기술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2021년부터 총 52회에 걸쳐 919명의 교육 수료생을 배출하고 태양광 관련 기업의 시제품개발과 시험 성능평가를 지원 하는 등 174건의 기술개발 지원 실적을 달성했다.

또한, 시제품 개발지원 등 기업의 기술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1억2천만원 이상의 직·간접적인 경제적 효과를 창출했으며 지난해 10월 고용노동부로부터 직업능력교육기관 인증을 취득하고, 전북지역산업 맞춤형 지원사업 대상기관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보였다.

올해 상반기에 준공을 목표로 2022년 9월부터 새만금 산업단지 2공구 내에 신재생에너지산업 전문인력양성센터 구축공사가 시작됐으며, 센터가 구축되면 우리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해 기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기술개발 지원을 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센터가 구축되면 본격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해 일자리 창출과 기술개발 등 많은 발전이 기대된다."면서 "더 나아가 새만금 내에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 kida4974@daum.net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