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소방, 설 연휴 화재는 감소·구급은 증가

전년 대비 화재 19건 줄어, 구급 189건 증가
2023. 01.26(목) 14:15확대축소
[강원소방본부는 지난 20일부터 6일간의 특별경계근무 중 화재는 소폭으로 감소한 반면 구급은 증가했다. 사진=강원소방 제공]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강원도소방본부는 설 명절을 맞아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총 6일간의 특별경계근무 중 화재는 소폭으로 감소한 반면 구급은 증가했다고 밝혔다.

강원소방에 따르면 설 연휴에 화재의 출동은 총 46건에 157,262천원의 피해를 입어 전년 대비 19건이 줄었으나, 구급출동은 189건이 증가해 1,172건 857명을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조출동은 182건으로 전년의 232건에 비해 50건 줄었으나, 기타 예방경계, 민원 등의 출동은 전년에 비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설 연휴기간 중 구급상황관리센터를 통한 안내와 의료지도 등은 총 1,999건으로 집계됐으며, 이 중 병원과 약국 등에 대한 상담문의가 836건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고, 응급처치에 대한 지도 또한 179건을 차지했다.

한편 강원도소방부는 지난 설 명절 연휴기간 11,413명의 인원과 783대의 소방장비를 동원해 특별경계근무에 임한 바 있다.

이동학 본부장 직무대리는 "무엇보다 설 연휴기간 중 대형 화재는 물론 큰 사고 없이 지나가게 되어 다행이다."라며 "앞으로도 강원도소방은 도민과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