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과 수소사업 협력 방안 논의

마크 맥고완 수상 "포스코그룹 수소사업 인상적, 좋은 파트너 될 것"
2023. 01.31(화) 13:48확대축소
[30일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우측 중앙)과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좌측 중앙)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마크 맥고완 (Mark McGowan) 서호주 수상이 서울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포스코그룹 수소 밸류체인 특별전시(POSCO hydrogen world)'를 관람했다.

지난 29일 수소 및 핵심광물 투자협력을 위해 방한한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은 첫 기업일정으로 30일 서울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포스코그룹 수소 밸류체인 특별전시'를 관람하고,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과 환담을 나눴다. 이날 방문에는 캐서린 레이퍼(Catherine Raper) 주한 호주 대사도 동행했다.

이날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은 "포스코그룹의 수소를 비롯한 신재생에너지의 경쟁력을 볼 수 있는 자리였다. 특히 포스코그룹의 그린수소 생산부터 수소환원제철 및 수소저장·활용까지 밸류체인 전반에 대한 준비가 매우 인상적이었다"라고 전시회 관람 소감을 밝혔다.

전시 관람 후 마크 맥고완 수상 일행은 포스코그룹과 서호주 청정수소/그린스틸 및 핵심광물 개발 현황과 전략을 공유하고, 청정수소/그린스틸 및 이차전지소재 사업에서 서로간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최정우 회장은 "호주는 포스코그룹의 창업부터 함께한 비즈니스 파트너국이다. 또한 포스코그룹이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력하고 있는 청정수소와 이차전지소재 분야에서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이에 마크 맥고완 수상은 "포스코그룹은 서호주와 전통적인 원료 협력뿐만 아니라 청정수소와 그린스틸, 이차전지소재와 같은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도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포스코그룹은 지금까지 철광석, 리튬, 니켈 등 호주에 4조 원 이상의 자원개발 투자를 해오고 있으며, 호주는 넓은 부지와 풍부한 태양광, 풍력 자원과 함께 선진적인 법규와 제도 등 우수한 사업환경을 갖추고 있어 해외 청정수소 개발에 최적화된 국가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최정우 회장은 지난해 6월에도 호주를 방문해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 및 핸콕社, 퍼스트 퀀텀 미네랄스社, 필바라 미네랄스(Pilbara Minerals)社 등 호주 자원개발 기업의 회장들을 만나 철강 원료 사업과 함께 이차전지소재, 수소 사업 등 친환경 미래소재 분야의 협력과 지원을 당부한 바 있고, 지난해 11월에도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된 제 43회 한국-호주 경제협력위원회에 한국측 위원장으로 참석해 전략 광물 협력방안 및 방위산업, 인프라, 수소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지난 1월16일부터 2월말까지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그룹 수소 밸류체인을 소개하는 '포스코그룹 수소 밸류체인 특별전시(POSCO hydrogen world)'를 개최하고 있다. 예약 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고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까지다.

포스코그룹은 지난해 9월 킨텍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수소산업 전시회 '2022 H2 MEET'에서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포스코그룹 수소 사업' 전시 컨셉을 바탕으로 임직원과 시민들에게 포스코그룹이 추진중인 수소 사업 전반을 재차 선보이고자 이번 특별전시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에는 포스코홀딩스,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RIST가 참여해 수소 생산부터 운송, 저장, 활용 단계까지 총 7개 테마 존(Zone)을 통해 포스코그룹이 쌓아온 기술력과 차별화된 제품 등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포스코그룹의 강재·솔루션을 적용한 수소 운송·저장·활용 강재, 수소차 연료전지 금속분리판용 스테인리스, 구동모터코어 등도 선보이고 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