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의회, '포스코 지역 상생협력 촉구' 1인 릴레이 피켓 시위 돌입

13일부터 한 달간 1인 피켓 시위 시작
2023. 04.13(목) 16:35확대축소
[광양제철소 본부에서 포스코 지역 상생협력을 촉구하는 1인 릴레이 피켓 시위에 돌입한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 사진=광양시의회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전남 광양시의회는 13일 광양제철소 본부에서 포스코 지역 상생협력을 촉구하는 1인 릴레이 피켓 시위에 돌입했다.

시의회는 "최근 포스코 지역 상생협력과 일방적인 정비 자회사 추진에 대해 두 차례에 걸쳐 입장을 표명했음에도 포스코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지역상생 협력 방안을 마련해 즉시 시행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그리고 포스코가 적극적으로 광양 시민들의 요구에 응할 때까지 한 달 간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이어가는 등 강경한 입장을 취해 갈 것을 예고했다.

첫 시위에 나선 서영배 의장은 "광양 시민들은 포스코의 발전이 우리 모두의 발전이라고 여기며 동반상생을 위해 앞장서 왔지만, 돌아온 건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행태였다."며 "광양시의회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 시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의원들은 평일 오전 광양제철소 본부에서 1인 피켓 시위를 이어가고, 17일 오전 7시30분에는 컨테이너부두 사거리에서 전체 의원이 모여 집회를 열 예정이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