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장애인가족지원센터, 발달장애인 조끼형 배회감지기 무상 보급

발달장애인 배회 시 GPS활용으로 위치 감지 및 확인
조끼형 배회감지기에 내장된 위치 확인 기능으로 실종 위험 예방
2024. 05.17(금) 10:54확대축소
[배회감지기 홍보 포스터. 사진=경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창원=윤경숙 기자] 경상남도와 경상남도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발달장애인의 실종예방과 발달장애인 가족의 돌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배회감지기를 보급한다.

발달장애인 실종 예방사업의 일환으로 실종신고 이력이 있거나, 위험이 있는 발달장애인 60명을 대상으로 조끼형 배회감지기(GPS)를 무상으로 보급한다.

조끼형 배회감지기(GPS)는 보호자의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착용자의 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특정 지역 범위를 이탈하거나 진입할 때 보호자에게 알람이 가는 안심 존 기능으로 발달장애인의 실종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신청은 6월12일까지이며, 경상남도와 시군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경상남도장애인가족지원센터(070-7725-8891)와 각 권역별 수행기관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센터 누리집(http://www.knfamily.or.kr/)에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여성국장은 "배회감지기 무상 보급으로 발달장애인 가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경남도는 실종 취약계층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상남도와 경상남도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발달장애인 620명에게 배회감지기와 실종예방 매뉴얼이 담긴 책자를 보급했다. 2023년에는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앱을 개발해 '발달장애인 정보 사전 등록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