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구속영장 발부

검찰, 대통령기록물 위반·횡령·배임 등 각종 의혹 수사 속도 붙을듯
2016. 11.04(금) 09:20확대축소
[검찰에 출두하는 최순실 씨. 사진:YTN보도화면 캡쳐]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박근혜-최순실게이트'로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최순실(60) 씨가 지난 3일 밤 구속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앞서 지난 1일 최 씨를 긴급체포한 뒤, 2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사기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 판사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최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구속된 최 씨의 혐의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 재단 설립 과정에서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공모해 대기업들이 총 774억원 상당의 출연금을 내도록 강요하는 등 '직권남용'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최 씨가 운영하던 개인 회사 '더블루K'가 실제 이행 능력은 없었음에도 K스포츠 재단에 약 7억원 상당의 연구용역을 제안한 부분에 대해서도 '사기 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최 씨는 이날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으로 최 씨를 구속한 상태에서 '횡령', '배임', '대통령기록물 위반', '딸 정유라 이대 부정입학' 등 연일 불거지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이 최 씨의 신병을 확보하면서 그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 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