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1.21(화) 23:30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박지원, "순천시민들, 정치의식 아주 높다"

과거회상, "'야권연대' 단일화 실수 뼈아파"
북핵문제, "북이 우릴 상대 안 해 현재로선 어쩔 수 없는 것"
2017. 09.11(월) 12:00확대축소
[국민의당 박지원(사진 오른쪽) 의원이 10일 오전 10시 경 안철수 대표의 순천웃장 민심탐방에 동행하기 위해 안 대표를 마중 나와 주승용 의원과 악수를 하며 안 대표를 안내하고 있다. 안철수 대표(사진 가운데) 바로 옆 주승용 의원과 구희승 순천지역위원장(안 대표 왼쪽), 서광철(안 대표와 박 의원 사이 뒷편) 순천지역위원회 청년위원장, 정인화(사진 맨 왼쪽 뒷편) 의원 등이 함께 했다.]
[한국타임즈 양준석 기자] 박지원 의원이(국민의당 전 대표) 지난 10일 순천을 방문, 기자와 대화 중 과거를 회상하는 대목에서 "순천에서 딱 한 번 단일화(야권연대) 실수가 뼈아프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경 안철수 대표가 순천중앙교회에서 예배를 마치고 민심탐방을 위한 웃장 방문을 기다리던 중에, 기자와의 대화에서 지난 2011년 '야권연대' 당시를 떠 올리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순천을 자주 오시는 정치인이시다. 여기는(의료원로타리) 예전 조순용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후보로 출마하던 때 야권연대 후보를 위해 박 의원께서 유세하시던 곳이다"고 말한 기자의 얘기에 "그 때 단일화가 뼈아픈 실수였다"(웃음)고 답했다.

이에 기자가 "'단일화'가 야권연대를 말씀하시는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하면서 "김선동 의원은 순천에서 활동하시냐"고 김 전 의원의 근황을 묻기도 했다.

이어 박 의원은 "순천시민들은 정치의식이 아주 높다"면서 "단일화 이후 우리(과거 민주당 시절을 지칭)가 많이 힘들었다"고 덧붙이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아마도 민주노동당 김선동 전 의원에 이어 현 이정현(선거 당시 새누리당) 의원까지 내리 4연패 한 것을 아쉬워한 듯 했다.

또한 박 의원은 "현재 북핵문제로 나라가 상당히 위기 국면이며 엄중한 시기인데, 문 대통령의 북핵 문제 대처를 어떻게 보시냐"는 질문에 "지금으로선 어쩔 도리가 없다. 북이 우리를 상대안 해주는 상황이다"고 답해 우리나라가 처한 현실의 안타까운 뉘앙스를 남겼다.

한국타임즈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한국타임즈 양준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정치 주요기사
전남지사 후보 군, 민주당 이개호·노관규 국민의당 박…장만채 교육감,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게 되나?
국민의당 지지율 최하위…당의 진로·정체성 둘러싼 갈…문재인 대통령 동남아 순방 결과[브리핑 전문 포함]
박지원 "MB 적폐청산 보복 발언…신속하게 몸통 수사해…유성엽, 안철수 향해 쓴소리 "하는 꼴이 딱 초딩 수준…
한중합의문 "모든 분야 교류협력 정상궤도 회복 합의"…이규혁 가족, 전국빙상연합회장직 24년간 독식
더불어민주당 광양지역위, 인재영입 각급위원장 임명식…문 대통령 지지율 2주 연속 70%대
최신 포토뉴스

전남지사 후…

장만채 교육…

국가장학금…

국민의당 지…

포항 지진,…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4층)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