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7.15(수) 12:53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전남 코로나19 19·20번째 확진자 발생…해외입국자, 무증상

올 3월부터 해외입국 확진자 12명…전체발생자중 60% 넘어
2020. 05.31(일) 21:17확대축소
[전라남도 코로나19 현황]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30일 '코로나19' 전남 19번째, 31일 20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19번째 확진자는 러시아로부터 입국한 50대 한국인 여성으로, 지난 2월부터 러시아 파견근무 중 최근 러시아에 '코로나19'가 확산, 지난 28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공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 후 광명역에서 KTX 해외입국자 전용칸을 이용해 전라남도가 운영 중인 임시검사시설에 입소했다.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29일 저녁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강진의료원 음압병실로 이송돼 입원 중이며, 별다른 증상은 없다.

현재까지 접촉자로 확인된 같은 회사에서 근무하며 함께 입국한 동생과 직장동료 5명(서울, 부산, 수원 등 거주)을 비롯 광명역에서 검사시설까지 동승한 해외입국자 2명 등 총 8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접촉자들은 관할 지역 보건소에 통보돼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러시아에서 부터 동일한 비행기와 KTX를 탑승한 광주 32번 확진자와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번째 확진자는 회사원으로 지난해 9월부터 멕시코에서 어학연수 중 회사의 복귀 명령으로 30일 새벽 미국 LA공항을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 광명역에서 KTX 해외입국자 전용칸을 이용해 전라남도 임시검사시설에 입소했다.

입소 당일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30일 밤 12시 최종 '양성' 판정받았으며, 현재 순천의료원 음압병실에 입원중이다.

인천공항 입국 당시부터 입원 중인 현재까지 증상은 없는 상태다.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는 광명역에서 임시검사시설까지 동승한 해외입국자 2명으로, 모두 '음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임시검사시설 지속적으로 운영해 해외 유입을 사전 차단 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며 "도민께서도 마스크 착용 생활화, 아프면 외출 자제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금까지 전라남도 '코로나19' 확진자 20명중 12명이 해외 입국자이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광주전남제주 주요기사
전남30번 확진자 동선…골프장, 목욕탕, 병원 등 방문영암군 금정면사무소 직원 확진
화순군청소년문화의집, '슬기로운 집콕 생활' 반려식물…김영록 전남지사, "일부 공직자 그릇된 행동…공직기강…
광주시, 희망일자리사업 시민 4314명 모집광주시, 송진남 기술서기관 등 9명 추가 승진
완도군, 민선7기 공약 및 지시사항 추진 상황 점검여수시, 여름철 음식물쓰레기 처리 시민불편 최소화 총…
보성군, 전남도 추진 '남도의병 역사공원' 2순위 자격…광주 동구, 주민주도 골목재생사업 공모 추진
최신 포토뉴스

행안부, 일…

최윤희 제2…

전남 영암군…

담양 대나무…

워크넷에서…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