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29(화) 00:29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하이트진로, '망고링고' 디지털 광고 선보여

패키지 리뉴얼에 이어 달콤상큼한 망고 맛 전달
2020. 07.30(목) 17:06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새 옷을 입은 달콤상큼 망고한캔 망고링고의 디지털 광고가 공개됐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신개념 과일믹스주 선두주자 '망고링고'의 디지털 광고를 선보이고 여름 성수기 가정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디지털광고는 총 2편으로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지난 29일부터 동시에 공개됐다.

이번 광고는 '우리 집에 망고가 자란다'는 슬로건 아래 망고링고를 즐기는 순간들을 재미있고 흥미롭게 제작했다. 의외의 공간인 냉장고나 옷장에서 망고나무가 등장하는 독특함과 망고캐릭터를 통해 제품 콘셉트를 강조했다. 또 알코올이 아닌 '달코올 2.5%'로 망고링고의 달콤상큼한 맛을 표현했다.

1편 첫만남편은 무언가를 바라보며 놀라는 표정으로 사진을 찍는 여성 모델 앞에 주렁주렁 망고가 달린 망고나무가 옷장 밖으로 튀어나온다. 2편 맵단편은 매운 떡볶이를 먹은 모델이 냉장고로 달려가 냉장고 문을 열자, 망고나무가 냉장고 밖으로 튀어나온다.

이후 모델의 손으로 망고 하나가 톡 떨어지면, 망고가 '읏짜' 자기 몸을 들어올려 제품을 보여준다. 망고링고를 잔에 따라 맛있게 마시는 모델과 망고 캐릭터들이 뒹굴뒹굴 굴러와 자기 몸을 들어올려 망고링고 제품을 보여주며 광고가 마무리된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새로움과 다양성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새단장한 망고링고의 디지털 광고를 제작했다"며 "과즙미 터지는 달달한 망고링고의 맛으로 시장 성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6년 처음 출시된 '망고링고'는 망고 과즙(2.3%)이 함유된 알코올 도수 2.5도의 저도주로, 망고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이 청량감과 조화를 이뤄 부드러운 목넘김을 자랑,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지난 6월, 맛있고 가볍게 주류를 즐기기 원하는 홈술족, 혼술족 소비자들을 위해 가정용 캔 500ml, 355ml 제품의 패키지 디자인을 새롭게하고 과일믹스주 시장 재도약에 나섰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경제 주요기사
현대차, 수소전기차∙수소전기버스 중동 시장 첫…현대차그룹-GS칼텍스,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 MOU
광주경제자유구역청 내년 1월 개청한전·서귀포시·SK텔레콤, 인공지능 활용 사회 안전망…
광주시, 에너지산업 선도기업 S-Energy그룹과 업무협약…현대차그룹, 추석 연휴 전 협력사에 납품대금 조기 지…
포스코 광양제철소, 세계 최대폭 9%Ni강 생산 포스코, 베트남 스틸브릿지로 준공
광양상공회의소, 광양 중소기업 추석연휴 평균 4.8. 휴…광주은행, '더치페이·용돈조르기·스마트알림함' Fun…
최신 포토뉴스

현대아이에…

광주 남구 …

추석 명절 …

추석 연휴기…

신안군, 임…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