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0.31(토) 14:26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부산 확진자 4일간 순천에 머물러…전남 방역당국 '긴장'

자가격리 통지하고도 모니터링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감염 확산 우려
2020. 09.21(월) 20:41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60대 남성이 자가격리 통지를 받고도 순천의 한 장례식장에서 가족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4일간이나 머무른 후 확진판정을 받아 전남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특히 부산시 북구청은 60대 남성에게 자가격리를 통보하는 과정에서 순천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하고도 관할 순천보건소에 통보하지 않은데다 하루 2회 실시하는 모니터링도 제대로 하지 않는 등 관리가 허술했던 것으로 보여진다.

21일 전남도에 따르면 60대 남성은 부산 362번 확진자와 지난 6일 부산시내 한 식당에서 접촉해 17일 오후 21시55분께 부산 북구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지받았다.

하지만 이미 전날인 16일 버스를 타고 순천으로 이동했던 이 남성은 하루 친척집에 들른 후 가족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3일간 순천의 한 장례식장에 머물렀다. 이후 19일 친척과 함께 자가용을 타고 부산 자택으로 이동하고, 20일에야 부산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이 순천의 친척들에게 확진 사실을 알림에 따라 그제서야 순천보건소에서 이 남성의 자가격리 사실을 알게 됐고, 곧바로 심층 역학조사를 벌여 접촉자 등을 분류하고, 장례식장 방역조치를 완료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이같은 사실을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하고, 즉시 해당 장례식장 CCTV, GPS 등을 확인해 171명의 신원을 확인해 검사에 들어갔으며, 나머지 추가 접촉자 확인작업을 하고 있다. 또한 재난문자를 활용해 60대 남성의 이동 경로인 장례식장과 버스터미널, 추모공원 등의 이용자를 파악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이와 관련해 자가 격리 통보를 받고도 격리 지침을 어긴 60대 남성에 대해 부산시와 협의해 경찰에 고발하고, 필요한 경우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또한 부산시 북구보건소 측의 자가격리 통보 과정 및 모니터링 내용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

전남도는 17일 오후 1시30분부터 19일 오전 9시30분까지 순천 한국병원 장례식장 이용자 및 방문객 등은 순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즉시 받고, 스스로 격리에 들어갈 것을 당부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사회 주요기사
정부, 규제지역 집 살때 '자금조달계획서' 내야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 높은 전국 43곳 특별점검
가정간편식, 대형마트·전통시장·SSM 순으로 저렴11월13일부터 버스·병원서 마스크 안 쓰면 과태료 최…
현대아이에프씨 '야간 공장소음' 개선에도 주민들 강력…LX 광주중부지사 사옥 신축공사, 집단민원 '2년째' 해…
광양 초남마을 농작물 변색 고사…인근 공단 불산 및 …광양 초남 소재 (주)에스에프시 '사용승인' 없이 수개…
광주광역시 자치구 지방의원들 부정비리행위 '논란'광주시 지산동 재개발현장…결국 '집단민원' 제기
최신 포토뉴스

박능후 장관…

광주순환도…

정부, 규제…

노인 보행자…

가정간편식…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