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1.26(목) 23:45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김원이, "전광훈 등에게 코로나 재확산 구상권 청구 확대 필요"

김용익 건보 이사장, "피해 규모 파악해 구상권 청구 확대 예정"
2020. 10.20(화) 15:57확대축소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목포시)]
[한국타임즈 목포=박종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전남 목포시)이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 관한 국정감사 과정에서 지난 8.15 광화문 집회를 주도해 코로나19 재확산에 커다란 원인을 제공했다고 여겨지는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등에 대해 구상권 청구 및 가중처벌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했다.

이에 대해 답변에 나선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이에 대해 적극 검토해 방법을 찾겠다고 답변했다.

앞서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에게 5억 6,080만 860원에 달하는 구상권을 청구한 바 있다. 구상권 청구사유는 '감염병예방법' 제18조 제3항 제1~3호에 따른 거짓자료 제출 행위와 역학조사 방해 및 동법 제49조에 따른 서울시장의 '집합제한' 조치명령 위반으로,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판단해서다.

이에 질의에 나선 김원이 의원은 "현재까지 광화문 집회로 인한 코로나 확진자가 647명, 집회를 주도한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한 코로나 확진자가 1,173명 발생했는데, 공단이 청구한 5억 6천여 만원의 구상권 청구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겪은 사회적, 경제적 피해에 비해 너무 적은 것"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전광훈 목사 등 광화문집회 주도자를 비롯해 코로나19 감염 확산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조사를 방해했거나 거짓증언을 한 자, 허위사실을 유포한 자들에 대한 추가 구상권 청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답변에 나선 김용익 이사장은 "광화문집회로 인한 코로나 확산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 구상권 청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또한, "전광훈 목사 외에도 신천지 등 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미친 사례에 대해서도 추가 구상권 청구를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다.

최근 5년간 공단이 각종 사유로 구상권을 청구한 것은 총 73,317건, 1,42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감염병과 관련해 구상권을 청구한 것은 처음이며, 이는 지난 2015년 메르스 당시에도 없었던 일이다.

한편, 코로나19 발생 이후 올해 8월까지 진단검사비 564억원, 입원 등 치료비 815억 가량이 발생했다. 광화문집회 등 코로나 재확산이 본격화된 8월 중순 이후의 진단검사비 및 치료비를 고려하면 이 액수는 훨씬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정치 주요기사
이형석 의원 "전두환 선고 재판 생중계해야"문 대통령 "아세안 중심 RCEP 서명"
광주순환도로 협상, 맥쿼리에 휘둘리고 경찰수사도 휘…광주 서구의회, 내년 해외연수 예산 '0원' 편성
민형배·이용빈 의원, 첨단 주민 동의없는 구간 경계조…텔레그램 'N번방' 인천·충남·강원 초등교사 4명 가담…
광주서 민주당 현장 최고위…이용섭 시장, AI기반 광주…김영록 지사, 이낙연 대표에 해상풍력단지 등 12개 현…
박완주 "보이스피싱 번호 이용중지 요청 55.5% 불과"이용섭 시장, 국민의힘에 518 특별법·군공항 이전 특…
최신 포토뉴스

수도권 거리…

이형석 의원…

양준석 화가…

포스코 최정…

천주교광주…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