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25(토) 11:06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여수시장 업무추진비 관련 "뻔뻔한 여수시 행정"(4보)

잘못된 행정 인정하면서도 유감 표명 없이 일방적인 '보도내용 삭제' 요청
결재 과정 놓친 간부 공무원은 뒷전, 담당 주무관에게 책임 떠넘기려는 듯
착오 기재 주장하는 부분, 모든 증빙서류 공개 등 납득할 수 있는 해명 내놔야
2021. 05.28(금) 10:30확대축소
[정확한 근거 자료 없이 일방적으로, 결재권자도 없는 직원 개인의 이메일로 관련 보도 내용에 대해 삭제(정정보도) 요청을 해왔다. 여수시의 대 언론관을 보여주는 부분이다. 사진=이메일 캡쳐]
[본지 기사를 스캔해서 삭제 요청한 부분을 박스처리한 후, 역시 정확한 근거 자료 없이 일방적으로, 결재권자도 없는 직원 개인의 이메일로 관련 보도 내용에 대해 삭제(정정보도) 요청을 해왔다. 여수시의 대 언론관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사진=이메일 캡쳐]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본지에서 지난 5월 12일, 17일, 24일 3회에 걸쳐 '여수시장 업무추진비 특정업체 밀어주기 특혜 의혹' 제하의 보도가 나간 후, 여수시에서 대응하는 후속 조치가 가관이다.

26일 오전 본지 이메일로 '정정보도 요청' 제목의 메일이 접수 됐다. 발신인은 여수시청 총무과 000. 내용인 즉 "본지의 업무추진비 자료에 대한 해명 요구에, 일부 착오 기재된 사실을 당일 즉시 알렸고, 여수시 해명에 대한 의견 없이 일방적인 의혹으로 보도돼 유감스럽다는 것. 그리고 관련보도 내용에 대해 삭제(정정보도)해 달라"는 내용이다.

본지에서는 "취지는 알겠으나, 보다 더 구체적인 내용을 다시 보내줄 것"을 요청했고, 오후에 다시 이메일이 도착했다. "제공된 자료 내용 중 편집과정에서 이중으로 작성됐고, 그 내용을 팀장도 통화로 말씀드렸다"며 "부시장 구입 사실 없음"이라고 명시하고, "관련보도 내용을 삭제해 달라"는 내용이다.

어느 쪽이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인지 기자도 헷갈릴 정도이다.

당시 기자는 취재 후 귀사하는 중에 담당 팀장의 전화를 받기는 했으나, 운전 중이었고, 또 운전 중에 자료를 확인할 수도 없었기 때문에 다시 연락하기로 하고 통화를 종료했다. 또한, 당시 기자는 제공된 자료를 분석해 해명이 필요한 내용에 대한 부분을 정리해서 가지고 갔던, 노트북 화면을 담당 팀장 휴대폰으로 사진까지 촬영해주며 추후라도 해명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이후 어떤 해명이나 연락조차 없었으며, 무엇보다도 이미 '공개 제공된 자료에 근거'해 본지의 보도가 나간 후에야 여수시는 이 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

여수시 일부 간부 공무원들은 하는 일 없이 급여만 받고 있는 모양새다. 제공된 자료가 잘못 됐다면, 자료공개 당시 결재권자들은 모두 그냥 손을 놓고 있었다는 반증이다. 이는 엄연한 직무태만이나 직무유기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지금 이 시각에도 대한민국 '정보공개포털'에는 기 공개된 자료가 게시돼 있다. 여수시는 잘못된 자료가 제공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면, 수정 보완된 자료 등 근거를 다시 제시하면서 정정보도든, 기사 삭제든 요청해야 할 일이다. 정식 공문도 아닌, 담당 주무관의 이메일 한 통으로 출고된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를 하고 '기사를 삭제'하는 등 여수시의 요구대로 움직이는 언론사는 대한민국 뿐만아니라 세상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여수시의 대 언론관을 미루어 짐작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본지 등과 공조하는 언론사는 27일 다시 여수시를 방문했고, 역시 명쾌한 해명을 확인하지 못했다. 시민의 혈세로 사용하는 업무추진비는 사용 목적과 대상, 인원을 분명히 해 사용해야 할 것이다. 또한 집행 결과는 상세하고 투명하게 공개해야 하며, 시민의 눈높이에 맞게 투명하게 집행돼야 할 것이다.

본지에서는 그간 보도를 통해 여러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여수시는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증빙자료 등을 제시하면서 명쾌하게 해명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 중 유독 이중집행 의혹 부분에 대해서만 명확한 근거는 제시하지 않고 일방적인 주장으로 기사내용 삭제를 요구하고 있다. 여수시는 이제 담당 부서장이든, 카드의 직접 사용자인 부시장이나 시장이 직접 나서서 해명을 해야 할 것이라는 점을 재차 촉구한다. 금융기관에서 발급된 해당 기간 동안의 카드사용 내역이나, 세무서에 신고된 제품 구입처의 매출 관련 세무자료 내역 등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정확한 자료와 근거를 제시해 줄 것을 기대한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특집/이슈 주요기사
(3보) 이용섭 광주시장 공약사업 '발목잡기'하는 종합…(2보) 이용섭 광주시장 공약사업 관련, 시 종합건설본…
(1보) 이용섭 광주시장 공약사업, 종합건설본부 무능 …여수시장 업무추진비 관련 "뻔뻔한 여수시 행정"(4보)
군 징병제, 모병제 전환 중간 단계로 '전문병사제' 도…여수시장, 업무추진비 특정업체 밀어주기 '특혜' 의혹…
여수시장, 업무추진비 특정업체 밀어주기 '특혜' 의혹…여수시장 업무추진비 특정업체 밀어주기 '특혜' 의혹(…
순천 운곡지구-대동마을 도로공사 '한전 전신주'가 발…이상익 함평군수 취임 100일…남은 임기 급여 2억 기부…
최신 포토뉴스

내년부터 퀵…

문 대통령,…

(3보) 이용…

(2보) 이용…

(1보) 이용…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