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25(토) 11:06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전남도, 지방대학 위기 극복 상생협력 협약

도의회, 도교육청, 9개 시군, 20개 대학 등 참여
2021. 07.27(화) 09:37확대축소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김한종 도의회 의장, 장석웅 전남교육감, 유근기 전남시장군수협의회장(곡성군수), 박성현 광주·전남지역대학교총장협의회장 등 참석자들이 26일 오후 도청 왕인실에서 지방대학 위기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26일 도청 왕인실에서 김영록 도지사, 김한종 도의장, 장석웅 도교육감, 유근기 전남시장군수협의회장, 박성현 광주·전남지역대학교총장협의회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과 지방대학 상생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

전남도 공식 유튜브 채널인 '으뜸전남튜브'로 생중계한 이날 협약식은 전남도, 도의회, 도교육청, 9개 시군, 20개 대학 등 32개 기관이 참여했다. 지역과 대학의 상호협력을 통해 지방대학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다. 9개 시군은 지역 대학이 소재한 목포시, 여수시, 순천시, 나주시, 광양시, 담양군, 곡성군, 영암군, 무안군이다.

이들 기관은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대학 선호현상에 따른 지방대학의 위기에 공감하고, 전남의 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지역 인재 육성 3개 과제에 공동 협력키로 합의했다.

3개 공동협력과제는, '상생협력협의체' 구성을 통한 협력 거버넌스 구축, 지방대학 육성을 위한 정책과제 및 제도개선 발굴, 지역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등이다.

특히 이번 협약은 참여 기관이 지역 생태계를 총체적으로 진단해 해결책을 마련키로 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김영록 도지사는 "대학의 위기는 지역의 위기이므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역 교육과 일자리, 정주 여건 등 지역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시군, 대학 등과 상생협력협의체를 구성해 현재 지역 대학이 겪는 위기를 함께 돌파하자"고 강조했다.

박성현 광주전남지역대학교 총장협의회장은 "지방대학 위기가 오래전부터 시작돼 지역의 위기로 이어지고 있다"며 "대학협력단을 신설해 지역과 지방대학이 같이 위기를 극복하자"고 말했다.

전남도는 앞으로 지역과 대학 상생발전 추진단을 구성해 대학 재정 지원 확충과 제도 개선에 앞장서고, 전남도 핵심 전략산업인 바이오메디컬 및 에너지신산업 등 특성화 산업의 인재 양성을 위한 공동 교육과정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광주전남제주 주요기사
여수 율촌1산단 제강슬래그 침출수 시료채취 및 분석 …전남도, 추석연휴 여파 타지역 접촉 확진 급증…선제 …
광주시, 가을철 도로 일제 정비 전남도, 해수부에 2022년 어촌뉴딜300 공모사업 13개 …
전남도, 남악신도시에서 제1회 정원 페스티벌 개막광주시, 청년 부채 연체해소 지원대상자 40명 추가 선…
나주지역 무선방위측정장치 보호구역 해제…혁신도시 …진도군,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3명 선발
전남교육청,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 17개교 현장 공개김준성 영광군수, 익산국토관리청 방문 지역 현안사업…
최신 포토뉴스

내년부터 퀵…

문 대통령,…

(3보) 이용…

(2보) 이용…

(1보) 이용…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