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2.5(월) 23:09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전남도, 적조경보 발령에도 수산피해 발생하지 않아

30일 해제…25일간 민·관·경 협력 총력 대응으로 예방 성과
2022. 10.01(토) 14:32확대축소
[적조예찰(여수). 사진=전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9월30일 적조특보가 해제된 가운데 지난 8월26일 첫 적조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25일간의 특보 기간 동안 수산피해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는 전남도가 적조 발생대비 종합대책을 마련, 민·관·경 협력체계를 구축해 적극 대응한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도에 따르면, 실제로 전남도는 적조방제사업비 11억원을 투입했다. 또한 적조 구제용 황토 6만3천톤을 도내 23개소 적취장에 확보하고, 어가 개별장비 4천400대, 예찰요원 276명, 가두리시설 임시대피지 6개소(69㏊)를 지정하는 등 적조피해 예방 최소화를 위한 사전 대응태세를 구축했다.

특히 올해 연초 북극 이상고온에 따른 제트기류 약화로 평년보다 1℃ 높은 수온이 전망됨에 따라 지난 6월 적조피해 상습 발생해역인 여수 화태도 일원에서 민·관·경 합동 대규모 적조방제 모의훈련을 해 실전 대응능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등 발빠르게 대처했다.

전남도는 적조 발생 이후에는 인력 435명, 장비 329대를 투입, 양식장 인근해역 피해예방을 위해 황토 1천964톤을 살포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절정에 달한 추석 연휴 기간 매일 선박 30여 척과 도 어장 정화선을 방제작업에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으로 시군 관계자와 양식어업인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8일, 김영록 도지사가 고흥 도양읍 해역을 방문, 방제작업 상황을 보고받고 어업인들의 피해예방 사전대비 상황을 점검하는 등 적극적인 현장 대응에 나서는 등 전남도가 추석 연휴 기간 전방위적인 방제 노력을 기울였다.

최정기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올해 8월30일 내려진 적조경보로 다수의 양식 수산물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됐으나 단 한 건의 피해도 발생하지 않은 것은 현장에서 적극 대응한 공무원과 어업인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협력해 적조, 고수온 등 자연재해에 대한 철저한 사전준비와 신속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전남에서는 1995년 이후 적조경보가 내려진 해에 어김없이 양식 수산물 피해가 발생해 어업인에게 큰 시름을 안겼다. 특히 2016년 적조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에서도 여수~완도지역 양식장에서 전복 4천500만 마리가 폐사해 349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광주전남제주 주요기사
광주 서구, 가뭄 극복 '물절약 실천' 결의대회 잇따라…광주 남구, 평생대학 명사 초청 '4차 산업과 메타버스…
전북교육청, 고교학점제 안정적 정착 지원광양시, '유당 숲을 거니는 예술동물전' 개최
광양시, 수소산업 육성 포럼 개최한다정인화 광양시장, 내년 국비 확보에 막바지 총력
영광군, 가뭄대비 추진현황 및 대책 보고회영광군, 지역축제 경쟁력 강화 위한 축제 발전방안 세…
목포시, 달리도 '섬 in 어게인' 사업 본격 추진목포시, 청년 외식업 창업 지원 교육 성료
최신 포토뉴스

김옥수 광주…

'제철소의 …

화물연대 총…

광주시 소재…

5.18 민주화…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