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5.30(화) 09:17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광양제철소, 지역 중증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정서교육' 진행

직접 찾아가 손수 만든 밑반찬 전달하며 말동무 되어주는 정서교육
2023. 03.24(금) 13:19확대축소
[광양제철소가 지역 중증장애인의 가정을 직접 방문해 사회 적응을 돕는 찾아가는 정서교육을 진행했다.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광양제철소 산하 재능봉사단이 지역사회 중증장애인들의 사회 적응을 돕기 위한 '찾아가는 정서교육'을 진행해 이웃과의 상생 정신을 실현하며 주변 이웃들에게 훈훈함을 전했다.

23일 광양제철소의 돌보고살피고 재능봉사단은 광양시 중마동 일원의 중증장애인 가정을 직접 찾아가 소통과 교류 활동을 통해 정서지원을 돕는 교육활동을 진행했다.

돌보고살피고 재능봉사단은 광양지역 독거노인과 배려계층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총 67명의 단원들이 독거노인 주거환경 개선 및 방역활동과 지역사회 중증장애인과의 교류 활동 등 나눔문화 실천을 통해 지역사회에 따뜻한 온정을 나누고 있다.

이날 진행된 교육활동은 평소에 이웃들과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 중증장애인들의 사회 적응도를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이들의 정서 지원을 위해 진행하게 됐다.

특히, 거동에 불편한 이웃들을 위해 봉사단원들이 직접 복지관과 각 가정에 방문해 실시하는 '찾아가는 정서교육'을 진행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교육활동은 일방적인 대화 방식이 아닌 장애인도 함께 소통에 참여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으로 구성됐다. 손수 만든 밑반찬 도시락을 직접 전달하면서 마음의 문을 열었고 장애인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긍정적인 피드백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 결과 자연스러운 대화도 이끌어낼 수 있었다. 덕분에 평소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의 참여도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정서교육에 참가한 한 단원은 "장애인분들이 소통에 더 자신감을 얻는 모습에 단원들도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모든 이웃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임직원들의 재능을 살려 이웃들을 도우며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고자 2014년 재능봉사단을 출범했으며 현재는 약 2500명의 봉사단원들과 46개의 봉사단이 활동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사회 주요기사
우회전 일시정지 위반행위 본격 단속광양시의회 '광양시민과 광양시를 무시하는 포스코 규…
무안군의회 군공항 이전반대특위 "전남지사 군공항 이…광양시의회, '포스코 지역 상생협력 촉구' 1인 릴레이…
전남대학교민주동우회,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광주 서구 풍암호수 수질 개선 문제, '원형보존'으로 …
광주ㆍ전남 시민사회원로, '검찰독재 막기 위한 비상시…2인 간담회에 46만원? 줄줄 새는 세금…광주광역시의회…
10.29 이태원 압사 참사 광주·전남 희생자 유가족들,…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홍준표 대구시장에게 사과…
최신 포토뉴스

'누리호' 3…

[기획/특집…

[기획/특집…

[기획/특집…

[기획/특집…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수도권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