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0.1(일) 21:50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광양항 배후부지 공원, 최우수상 10년 만에 흉물 '전락'…여수광양항만공사 대책은?

위험요소들만 대부분 철거, 따로 예산은 없다.
2023. 04.12(수) 10:00확대축소
[광양항 배후부지 공원(물빛공원, 돋을볕공원, 해누리공원 등)내 발이 빠져 다칠 우려가 큰 훼손이 심한 데크 모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조성 당시 2011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상 기반시설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던 공원이 10년 만에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흉물로 전락했다.

광양항 배후부지 공원(물빛공원, 돋을볕공원, 해누리공원 등)의 방치가 심각한 수준이다.

박살 난 벤치부터, 녹이 심해 만질 수조차 없는 운동기구, 발이 빠져 다칠 우려가 큰 훼손된 데크까지 성한 곳이 없다.
[녹이 심해 만질 수조차 없는 운동기구 모습]
이용객들의 제보에 따르면, 심한 곳은 수년 째 방치되었고 접근금지 푯말을 붙인 곳 외에도 삐걱대는 곳이 한둘이 아니다. 자칫하다 사고가 크게 날 위험이 도처에 가득하다.

문제는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가 이 같은 상황을 수년 전부터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출입금지 표지만 해 놓았을 뿐, 마땅한 그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버려두고 있다는 점이다.

더욱이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지난 2021년 12월 보도자료를 내고(당시 보도기사 제목 '여수광양항만공사, 항만배후단지 친수공원 정비로 안전한 여수광양항 만든다' 등) 친수공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위해 요소 제거작업을 시행한다고 공표했다.

당시 보도내용을 보면, 여수광양항만공사 담당자는 "최근 안전사고 예방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작업을 선제적으로 시행한다"며 "2022년 작업을 1분기 내에 완료해 이용객이 증가하는 봄철 안전사고를 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로부터 1년 이상이 지나 2023년 4월 현재, 다시 봄이 왔고 여전히 '방치'라는 말 밖에는 적용할 단어가 없는 상황.

현재 이곳 공원은 광양항만 노동자는 물론이고, 인근에 조성된 골약황금지구 주택단지 거주자들의 이용객도 점점 늘어가고 있다. 특히 주말에는 어린아이들을 동반한 가족 단위 이용객들이 적지 않게 찾고 있어 안전사고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공원에서 만난 한 시민은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위치한 월드마린센터를 기준으로 동측과 서측에 길고 넓게 조성된 그럴듯한 공원이, 조성 당시에만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 최우수상이 아닌 현재도 그 명성을 이어갈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아쉬운 목소리를 냈다.

한편, 여수광양항만공사 관계자는 "4월부터 배후부지 공원의 정비에 들어갈 것이며, 위험요소들은 대부분 철거 할 것이고 따로 편의 시설 등의 재설치는 없을 것"이라 전했다.

또한 이러한 위험요소가 내재해 있음을 수년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예산 편성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카메라고발 주요기사
광양항 배후부지 공원, 최우수상 10년 만에 흉물 '전락…비만 오면 황토색으로 변한 광양만 앞 바다
광양시 초남공단 앞 갯벌 갯고동 집단폐사장성군 장성호 주변 보존관리지역에 건축 중인 '수상한…
장성군, 채략-우지간 도로공사 미 허가 상태서 '산림 …영광 군서 도로 포장공사 신호수 없이 진행 '위험'
광주 남구 모 아파트 전임 주민자치회장 '갑질' 논란신안군, 임자면 산림 훼손ㆍ불법 토사 채취ㆍ반출 피의…
함평군, 농지에 버려진 임목폐기물처리 지도·감독 소…조선대 학사비리 배경에 "임시 이사와 임시 집행부 있…
최신 포토뉴스

한국기독교…

[기획/특집…

추석 문자사…

천정배, "광…

[기획/특집…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daum.net

주식회사 청남 : (수도권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