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0.1(일) 21:50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하이트진로, '진로' 15억병 돌파

참이슬과 투트랙 전략 성공으로 소주 시장 견인
올해도 다양한 소비자 위한 마케팅 활동 진행
2023. 04.28(금) 13:49확대축소
[출시 4주년 맞은 ‘진로’ 15억병 돌파.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하이트진로는 올해 4주년을 맞은 두꺼비 소주 '진로'가 소주업계 대세 소주로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진로는 지난 4년간 누적판매 15억병(4/10일 기준)을 돌파해 1초에 12병꼴로 판매되고 있다. 참이슬과 진로의 투트랙 전략의 성공으로 국내 소주 시장을 견인 중이다.

유흥 시장이 회복세를 보인 지난 1년간(2022년 5월~2023년 4월) 진로의 유흥 채널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약 11% 증가했다. 특히, 하이트진로는 올해 1월 제로 슈거로 리뉴얼을 단행하고 2월에는 진로 핑크 에디션을 선보였다. 핑크 에디션 출시 이후 진로의 3월 판매량은 전월대비 9% 증가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도 MZ세대와 공감할 수 있는 마케팅 활동으로 소주 시장 내 진로의 대세감을 유지, 강화해갈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국내 최초 주류 캐릭터샵 '두껍상회'의 전국 순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1월 14번째 팝업스토어 '두껍상회 강남'에는 12만명이 방문해 역대 최대 방문객 수를 기록했으며, 2020년 첫 문을 연 이후 누적 방문자 수는 45만명에 이른다. 앞으로는 특별한 시즌에 맞춰 두껍상회를 운영, 소비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하이트진로는 두꺼비 캐릭터의 인기로 다양한 상품 출시 요구에 따라 아이스크림 케이크, 초콜릿, 쿠션 등 컬래버레이션을 진행, '카카오 선물하기'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또, 국내 소셜 펀딩 플랫폼 와디즈와 두꺼비 캐릭터 아이디어 상품 15종의 펀딩을 진행 중이며 누적 모금액은 14억원을 돌파했다.

하이트진로는 MZ세대들의 공감을 얻는 진로의 캐릭터 및 SNS 마케팅 활동을 통해 각종 광고제와 어워드에서 수상했으며 현재 진로 공식 SNS의 팔로워 수는 66만명에 달한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꾸준히 진로와 두꺼비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출시 5년차를 맞은 올해에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서 대표 소주 브랜드로서의 진로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파워를 다져가고 대세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경제 주요기사
광양상공회의소, 광양지역 기업 4분기 기업경기 전망지…포스코 임단협 재개, 기본임금 15만원 인상 등 추가 제…
포스코, 2022 동반성장지수 평가 '최우수' 등급 선정한전, 임시주주총회 열고 김동철 사장 선임
포스코홀딩스, 미국서 블루암모니아 사업 협력 추진포스코그룹, '2023 포스코포럼' 개최
광주은행, 지역재투자 평가 3년 연속 '최우수' 등급 획…한전-삼성전자,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적기 전력공급 …
광양제철소, 내화물 재고관리 최적화 프로세스 구축 성…광주은행, 신입행원 공개 채용
최신 포토뉴스

한국기독교…

[기획/특집…

추석 문자사…

천정배, "광…

[기획/특집…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daum.net

주식회사 청남 : (수도권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