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0.1(일) 21:50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광양시의회 '광양시민과 광양시를 무시하는 포스코 규탄 성명서' 발표
2023. 05.19(금) 14:30확대축소
[광양시의회는 19일 제31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광양시민과 광양시를 무시하는 포스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광양시의회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전남 광양시의회는 19일 제31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광양시민과 광양시를 무시하는 포스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먼저, 시의회는 "지난해 포스코가 광양시민을 존중하며 지역과 상생하고 협력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지만,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가 출범하면서 지역사회와 그 어떠한 소통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후 "광양지역상생협력협의회가 구성되었으나, 구성된 지 1년이 지나도록 포스코의 미온적인 태도로 합의문조차 만들지 못하고 있으며, 지난 3월 포스코가 정비 자회사 출범을 발표하였지만, 예전의 사례를 비추어 보면 포스코의 입맛에 맞추어 근로자를 좌지우지하겠다는 처사로 볼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또한, "포스코가 그동안 문제없이 돌아가던 정비 체계를 바꾸는 의도가 정규직 채용을 피하기 위한 꼼수가 아닌지 의심되며, 기존 협력사 직원의 99%를 자회사 직원으로 채용함에 따라 기존 협력사는 숙련된 기능인력 유출로 공중분해되고 지역 납품업체 또한 생존의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의회는 "포스코의 '일방적인 정비 자회사 설립 반대'와 '지역사회와 상생협력할 것'을 촉구하며, 지난 4월 중순부터 현재까지 의원 릴레이 1인 피켓 시위와 컨부두 사거리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뒤늦게 포스코는 협력사, 납품업체와 간담회를 실시하고 소상공인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포스코가 정비 자회사 관련 현수막 철거와 무료 급식소 및 지역이나 단체에 대한 지원 중단을 비롯한 동사무소를 폭파하겠다는 망언은 행정기관과 시민을 더 이상 상생의 파트너로 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광양시의회는 광양시민을 상생의 파트너로 인식하지 않고 시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포스코를 강력히 규탄하며, '최정우 회장은 광양시민을 무시하고 협박한 것을 즉시 사과할 것', '포스코는 기업시민으로서 진정성 있는 태도로 지역상생협력협의회에 임할 것', '포스코는 정비 자회사 설립과 관련하여 지역 여론을 분열시키지 말고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사회 주요기사
한국기독교장로회 광주ㆍ전남 5개 노회, 제5차 순회시…추석 문자사기·메신저 피싱 등 스미싱 문자 주의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농수산물·농수산가…무안군민, 광주 군공항 무안이전 반대 궐기대회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정율성 기념사업은 정부가 먼저…일본 핵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광양시민행동' 출범
'만 나이 통일법'…바뀌는 것, 바뀌지 않는 것광양시민사회단체, '경찰 폭력진압' 규탄
우회전 일시정지 위반행위 본격 단속2인 간담회에 46만원? 줄줄 새는 세금…광주광역시의회…
최신 포토뉴스

한국기독교…

[기획/특집…

추석 문자사…

천정배, "광…

[기획/특집…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daum.net

주식회사 청남 : (수도권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