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0.1(일) 21:50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나주 시티투어 3개 코스 구성 '버스 타고 나주 한바퀴'

매주 토요일 정기코스, 둘째·넷째주 일요일 '힐링', '포토스팟' 코스
11월12일까지 운영…문화해설사 동반 주요 관광 명소 탐방
2023. 05.23(화) 17:13확대축소
[‘버스 타고 나주 한바퀴’ 나주시티투어. 사진=나주시 제공]
[한국타임즈 나주=김경옥 기자] 매주 주말 버스 타고 나주시 대표 관광 명소를 둘러볼 수 있는 나주시티투어가 4년 만에 재개되면서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전남 나주시는 지난 4월부터 시작된 나주시티투어를 오는 11월12일까지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나주시티투어는 문화해설사와 함께 버스를 타고 나주의 주요 역사문화, 생태경관 명소를 하루 동안 여행할 수 있는 관광상품이다.

매주 토요일 역사문화체험 중심의 정기코스와 둘째 주 일요일 '힐링코스', 넷째 주 일요일 '포토스팟 코스'로 테마별 여행 노선을 다채롭게 구성했다.

운행 시간은 오전 10시10분부터 오후 5시5분까지로 모든 코스가 동일하다.

특히 올해부터는 수도권 관광객 유치와 이용 편의를 위해 전체 코스 출발점을 기존 유스퀘어(광주버스터미널)에서 KTX나주역으로 변경했다.

매주 토요일 정기코스는 KTX나주역에서 출발해 '국립나주박물관-나주읍성권-황포돛배-천연염색박물관-복암리고분전시관-KTX나주역' 순으로 운행한다.

생태 경관과 치유 프로그램에 포커스를 맞춘 힐링코스는 '영산포철도공원-황포돛배-중식-산림자원연구소-도래한옥마을-불회사'를 경유한다.

포토스팟 코스는 '빛가람전망대-산림자원연구소-중식-나주읍성권-영산포철도공원-우습제-느러지전망대' 순으로 사진 찍기 좋은 관광 명소들을 둘러볼 수 있다.

버스 탑승료는 성인기준 4000원이며 경로·아동·국가유공자 등은 50%할인(2000원)된다. 사전 5명 이상 예약 시 운행하며 사전 예약이 원칙이지만 잔여 좌석이 있으면 현장에서 현금결제로도 탑승할 수 있다.

윤병태 시장은 "올해부터 KTX연계를 통해 나주를 찾는 관광객에게 나주의 유구한 역사 문화, 천혜 생태 관광자원을 실속 있고 효율적으로 보고 즐길 수 있도록 수요자 중심의 여행 코스를 편성했다"며 "코로나19 일상 회복과 여행하기 좋은 계절을 맞아 시티투어를 통해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나주의 매력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나주시티투어 사전 예약은 '나라고속관광'(www.narabus.co.kr)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여행 노선 등 자세한 사항은 나주시 문화관광 누리집 '시티투어'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타임즈 김경옥 기자 kko6475@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경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문화/관광 주요기사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해남 땅끝마을 '스카이워크' 개통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 10월7일 개막…즐길거리·볼…가을철 걷고 싶은 전남 숲길서 힐링하세요
2023 목포문학박람회 막 올라'광주디자인비엔날레' 요일·시간대별로 즐기자
윤동주의 '서시'는 어떻게 세상에 나왔나남도영화제 시즌 1 순천, '남도 프로젝트' 참여자 모집…
고흥군 소재 능가사 천왕문 목조사천왕상 국가보물 지…섬에서 '문화의 달' 행사 열린다
최신 포토뉴스

한국기독교…

[기획/특집…

추석 문자사…

천정배, "광…

[기획/특집…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daum.net

주식회사 청남 : (수도권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