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8.12(금) 17:12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작가 초대] 김영미 시인을 만나다
2013. 09.26(목) 07:30확대축소
[김영미 작가]
귀향[歸鄕] - 김 영 미 -


나 돌아가리라
무형(無形)의
하늘 빛
성근 숲에 숨어
숨 조리조차
천박한 하늘


보고픔의 잔서리
몸 서리쳐 져
울어대는 하늘


배고픔에 지쳐
짐승의 썩은 고깃덩이만을 찾아
다니는 하이에나처럼


보고픔에 지쳐
그리움이 된 하늘


남루한 옷차림에
벌거숭이
알몸둥이 되어
돌아가야 하리라


내 님
그리워


빛나는 별


어둑한 밤
하얀 밤 되어


그리움을 토하듯
토해낸 오열의 몸짓


한 줌의 재 되리니
영영히
돌아오지 않을 하늘


하늘에 이는
그리움을 담아


그리움에
비취이는
미경이 되어


그리 그리
살다가야 하리라


* 무형(無形) : 형상이나 형체가 없음
* 미경 : 거울(제주방언)


시집 '새가 와 앉았다' 중에서


[한국타임즈 김은기 기자] 시인 김영미를 만났다.
여리고 가녀린 그녀는 40대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삶이 힘들고 암투병중이지만 결코 그 삶의 끈을 놓지 않는 사람이다.
오랜동안 글을 써 왔고 여류작가를 꿈 꿔왔던 소녀 같은 감성을 가진 사람으로
아직도 비를 좋아하고, 낡고 오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며,
흐린 날 진한 커피 향과 빵 굽는 냄새를 좋아하는 사람.
디지털보다 아날로그 방식이 더 좋은 사람이다.
팝음악을 좋아하고, 책을 좋아하며, 사람이 좋아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이기도 하다.


영어 선생님으로 아이들을 가르치기도 하며,
입안 가득 단내가 날 만큼 선생님이란 소리를 들으며
캠프로, 유학으로, 어학연수로 일을 했으며, 때때로 간간이 통역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어느 날 찾아온 반갑지 않은 손님, 병마로 인해
그저 한 아이의 엄마로 이웃집 아줌마로 일상이라는 것을 가져보는 사람이 된 지 얼마 되지 않은
그녀는 생의 고별의 순간까지 글을 쓰고 싶은 사람이다.


사람은 말로 사랑을 고백하고,
시인은 글로 사랑을 고백하는
그녀의 시 한자락을 들여다 보았다.
정말 소중한 인연을 글로 잘 승화시키는 그녀에게
희망을 빌어본다.


한국타임즈 김은기 기자 kmk949@naver.com        한국타임즈 김은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34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최소정

09-27 20:03

시가너무좋아요

시가너무좋아요 앞으로도 쭉 김 영미 시인님의 시를 보고싶네요^^

김아현

09-27 20:01

와우

시가 너무좋아 책하나.삿답니다

이지민

09-27 20:00

새가 와.앉았다

시가 너무너무 좋네요 시가너무좋아 책사서 아는 지인에게 선물을했어요 시가 정말마음애 와닿네요

이 현철

09-27 14:46

새가와앉았다

조은글 잘읽어씀니다
시 잘 모르지만 가슴에와닿게
읽어써요

이 현철

09-27 14:45

새가와앉았다

조은글 잘읽어씀니다
시 잘 모르지만 가슴에와닿게
읽어써요

양미향

09-27 09:53

시집 어떻게 사나요 ?

신인 작가 분이신 듯 한데 귀향 넘 애절 합니다 영영히 돌아오지 않을 한 줌의 재 되리니 표현이 넘 가슴 절절 합니다 서점에 가 보니 전자 책이라는데 생소 하네요 어떻게 하면 책을 사 볼 수 있나요 ?

강공주

09-27 00:10

새가 와 앉았다

이제서야 읽어보내요^^평상시 보던때와 또이래보니 새롭내요^^
시 하나하나가 언니 인생살이처럼 아픔과 슬픔이 그대로
묻어나는거 같아 ^펜들 사랑으로 힘내시고 앞으로도 더 좋은글
기대 할께요~ 그리고 진심으로 너무 대견스럽고 사랑해♥
늘 화이팅하자!

임성호

09-26 23:25

새가 와 앉았다

~'새가 와 앉았다'~
넘 잘보고 있습니다. '시'가 넘좋고 마음에 확~ 옵니다.
앞으로 계속 좋은 책 부탁 드려요~~최소50년은 김영미작가님의
책을 읽고 싶네요~~ 힘냅시당~~^^
제 마음 아시죠~~홧팅~


김별

09-26 21:35

미학

그리움에/ 비취이는/ 미경... 아픔과 슬픔 너무 피어날 아름다움을 언제나 기다리겠습니다.

여주희

09-26 20:24

귀향

무영의 하늘이란 표현도 멋지고 내 님 그리워 빛나는 별 어둑한 밤
그리움을 토하듯 토해낸 오열의 몸짓 한 줌의 재 되리니 영영히 돌아오지 않을 하늘 ...표현이 넘 가슴 절절 합니다 멋집니다

[<] [1] [2] [3] [4] [>]
집중인터뷰 주요기사
[고려방송 인터뷰] 광주고려인마을 신조야 대표…우크…GBS 고려방송 개국 기념 인터뷰 - 신조야 고려인마을 …
[인터뷰] 음식 타지 않고 연기가 없는 훈제바비큐구이…[인터뷰] 서기동 전 구례군수 주민소환운동본부 전 공…
[인터뷰] 안영근 전남대병원장, "새 병원 건립 본격 추…[광주고려인마을 사람들 인터뷰] '리가이 베라' 할머니…
[기획특집] 이승옥 강진군수, "일자리 창출·체류형 관…[기획특집] 전동평 영암군수, "4대 신성장동력 차질없…
[기획특집] 허석 순천시장, "3E 프로젝트 완성으로 순…[기획특집] 송귀근 고흥군수, "'고흥 미래비전 1·3·…
최신 포토뉴스

조선대 이사…

한국 첫 달…

중앙공원 1…

광양 진월 …

"올 것이 왔…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